어떤 면에서는 가장 초라해진 러시아의 위상 - 과학



돈으로 모든걸 판명할수는 없지만. 적어도 관심과 지원에 분야라고 생각한다면, 충분히 비교할수 있을겁니다.

소련의 해체 이후에 가장 큰 타격을 입은 분야는 과학이라고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소련 시대의 과학은 어느 부분에는 투자하질 않아 울상이지만. 현 시대의 과학은 거의 모든 부분이 울상(...) 이라고 할수 있을 정도죠.

그렇다고 저렇게 국가 총생산비중에서 복지나 경제발전에 필요한 사회간접자본 개발 쪽 같은 부분이 높은것도 아닙니다.

이런 부분에서는 30년 러시아는 엄청난 손실이고, 큰 실수라고 볼 수 있겠죠. 또한 '효율적 운영'이라는 미명 아래에 이미 힘든 RAN(러시아 학술원)을 뒤집어 엎어놓고 이 지랄을 해놓으니, 더더욱 위태롭구요.

한번, 저는 러시아의 메가과학프로젝트에 대해 언급한적 있었지만. 저런 메가과학프로젝트가 원활하게 이뤄지기 위해서는 무엇인가 관심이나, 아낌없는 지원이 필요한데.

1.1%(...)? 세상에나. (민간+정부 합한게)

뭐.. 반론 할수 있겠죠. 그래도 전세계를 보면 10위 아니냐? 그게 뭐가 나쁜거냐? 라고 답할수 있지만.. 안타깝게도 저 비용에서 군사연구비용(이것들도 적어서 문제인데.)을 빼버리면..

그리고, 대한민국과 러시아를 비교하면 더욱 문제죠.


최종적으로, 과학이 낮다해도, 인물을 교육시킬 교육예산이 있으면 되지 않느냐? 라는 질문이 있을건데. 러시아 교육예산은 처참합니다(,..) 언급조차도 하기 싫군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